TEUS.me

 
 

IT ENDS HERE? really?


[테이큰3]은 전작에 이어 또 리암 니슨 옹이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화다.

그런데, 제목은 별 의미가 없다… 전작까진 그래도 누군가 납치는(taken) 됐는데…


이제 환갑을 넘긴 리암 옹인지라 전작들보다는 쌈박질 액션의 비중은 더 줄었고[각주:1], 스토리로 중심을 옮기려는 노력이 눈에 띈다.

그리고, 1-2편에서 부족했던 연결고리를 한꺼번에 연결하려는 시도도 보인다.

근데, 이 노력이 오히려 뭔가를 더 아쉽게 만드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1. 리암 옹의 나이는 확실히 눈에 띔


리암 옹은 올해 63세가 된다. 1편이 개봉된 2008년에 56세…

이런 노익장은 70-80년대 007을 찍었던 로저 무어 경을 연상시키는데, 마지막 작품인 [뷰투어킬] 개봉시 그의 나이 58세


과거에 로저 경이 그랬듯이 쌈박질 액션은 비중을 대폭 줄이고 상황을 적절히 설정해 기물 파손[각주:2]으로 때우는 느낌이다.



2. 늘어난 러닝타임, 줄어든 액션


원래 [테이큰] 자체가 스토리라인이 중요한 영화가 아니었다.

그냥 뜬금 없이 딸이 납치되고 열심히 추적하며 고문하고[…] 싸우고, 죽이는 영화였다.

이에 따라 1-2편 모두 최적화된 상영시간인 90분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테이큰3]은 상영시간이 109분으로 10분가량 늘어났다.

하지만, 액션은 줄어들고 스토리라인이 복잡해졌다.

애초에 뭐 그럴만한 시리즈가 아닌데…



3. 부족한 연결고리의 추가?


1편의 인기와 수익에 힘입어 2편이 나오고, 돈도 짭잘하게 벌었지만, 사실 두 편의 연결고리는 뭔가 아쉽다.

애초에 인간백정인 캐릭터를 잡으러 동네 영감님이 출동하는 스토리라인 자체가 허전하고…


그런데, 3편에선 전작들과 함께 전체를 엮기 위해 어떠한 설정을 추가했다.



이 추가된 설정으로 인해 전체적으로 뭔가 아귀가 잘 맞지 않는 느낌이 되어버렸…


한편으로 2편에 처음 등장한 킴의 남친도 배우가 바뀌었는데, 이 쪽은 아예 3편에선 이름을 말하지 않아[각주:4] 같은 인물인지를 알 수가 없다.



4. 킴의 임신 설정은 대체 왜?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지만, 전혀 중요하지 않은 내용인데, 영화 초반에 킴이 임신한 것으로 나온다.

그런데, 이 부분이 영화 끝까지 아무런 의미가 없다.

상영시간만 몇분 늘린 효과 외엔 없는 이 설정은 대체 왜 들어간 걸까?



5. 그래도 전작보다는 미끄러워진 구성


앞에서 부정적으로 얘기했지만, 영화 자체는 꽤 재미있다.

전체적인 구성도 2편에 비해 미끄러워졌고, 액션의 양은 상당한 수준이다.


시골 양아치들이랑 싸우는 2편에 비해 3편의 악당들은 일단 좀 그 바닥 삶[각주:5]을 사신 분들이라 좀 더 자연스럽기도 하고.


킬링타임용 팝콘 무비로는 나쁘지 않다는 느낌. 일단, 시간은 별로 아깝지 않았고, 심야(24:15 시작)를 보면서 전혀 졸지도 않았음.



  1.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액션의 비중은 높은 편임 [본문으로]
  2. 학교에서 소형 폭탄을 터뜨리는 장면이 나오는데, 기물 파손을 위해 목숨을 걸었다는 느낌이었음 [본문으로]
  3. 배우가 [미션 임파서블 2]의 앰브로스 역을 맡았던 경력이… [본문으로]
  4. 볼드모트도 아니고 이게 뭥미… [본문으로]
  5. 스페츠나츠 출신이라는 설명이 나오는데, 뻥은 아니겠지? [본문으로]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