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이번 가족 여행의 마지막 코스는 [신데렐라]의 성[각주:1]으로 로고로 유명한 노이슈반슈타인 성.



유레일 패스는 전날 드레스덴 왕복에서 다 썼기 때문에, 바이에른 티켓[각주:2]을 구매해서 가기로 했다.

기차 시간을 확인한 뒤 5인 가족용 2등석 티켓을 사서 이동.


01


기차를 후다닥 타서 일단 자리부터 잡았다. 이윽고 시간이 되어 기차는 출발…


01


여전히 멋진 창밖의 경치를 보다 보니…



금방 퓌센 역에 도착했다가…



관광객들 뒤만 졸졸 잘 따라다니니 버스를 탈 수 있었다.

이윽고 슈방가우 성 부근에 도착…



조금만 걸어가면 슈방가우 성이 보인다.

일단 여기부터 가보기로 함.



입구에서 일단 인증샷부터 찍은 뒤…


01


건너편을 보니 노이슈반슈타인 성이 보인다.



이를 놓칠 사람들이 아닌지라 또 인증샷…


01


슈방가우 성 안에는 멋진 장식이 있는 분수들이 몇 개 있다.

물도 아주 아주 시원하고…


앗! 차가워!!


성을 한 바퀴 돌아본 우리는 출구쪽으로 나와서 노이슈반슈타인 성으로 이동…



하려다가, 옆에 있는 호수(Alpsee)에 필이 꽂혀 다시 거기로 이동 하려는데… 발견… lllorz



이 뱀을 돌아가서야 이윽고 호수 근처에서 인증샷을 촬영할 수 있었다…



여기서 노이슈반슈타인 성을 올라가는 방법은 버스, 마차 또는 도보의 세 가지가 있는데, 우린 도보를 선택했다.

근데, 말똥이 여기저기 놓인 길을 걸어간다는 게 함정…


다음에 오게 되면 무조건 버스를 타고 말겠다! lllorz




어쨌거나 우린 우여곡절 끝에 노이슈반슈타인 성 앞에 도착하고야 말았다!



근데, 이 성을 제대로 보려면 성의 앞이 아니라 뒤쪽에 있는 마리엔 다리(Marienbrücke)에 가는 게 좋다.

그래서, 열심히 걸어서 다리로 이동…



마리엔 다리 아래는 정말로 아찔하다.



그리고, 노이슈반슈타인 성이 아주 잘 보인다.



디즈니 캐릭[…] 옷을 입고 온 아이들은 다시 한 번 인증샷을 찍어대고…


01


이윽고 내려오기로 함…

그런데, 이제 보니 나무로 만든 주변 약도가 보여 한 컷.


대체 언제 만들어진 것일까?


이윽고 노이슈반슈타인 성 근처에 도착하니 린이는 막 날아다니고… (읭?)



다시 버스 정류장까지 내려오는 것으로 여행을 대략 정리했다.



덧. 이틀 전 스위스 루체른에서 만난 자매 관광객[각주:3]을 퓌센 가는 기차에서 또 만났다.

이것도 인연이다 싶어 함께 사진을 찍고 헤어졌다.


즐거운 여행 되시길!



  1. 실용적인 목적은 거의 없고, 오로지 아름답기만 하다는 점에선 아마도 모든 디즈니 성들은 여기서 컨셉을 잡은 듯함. [본문으로]
  2. 독일 남부 지역을 아주 저렴하게 다닐 수 있는 그야말로 마법의 티켓 [본문으로]
  3. 여기서 얘기하면서 자매라는 것을 들을 수 있었음 [본문으로]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