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US.me

 
 


낮에 미술관/박물관을 돌아다니느라 체력이 고갈되었는데, 밥 먹고 샤워하고 나니 또 회복된다.

밤에 간단히 린이와 데이트 하기로 결정.


코스는 숙소에서 가까운 타워 브릿지

일단 버스로 근처까지 가서 타워 오브 런던으로 이동.


밤에 귀신이 나온다는 곳이지만, 린이는 아직 모름… ㅋㅋㅋㅋ


타워 오브 런던을 한 바퀴 돌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한 뒤에 타워 브릿지로 이동…

역시 타워 브릿지는 조명 덕분에 야경샷이 멋지다…



타워 브릿지를 건너가서 밑에서 또 한 컷.



다음으로 향한 곳은 탬즈강 최초의 다리인 런던 브릿지.

여기로 가는 길의 이름이 다름 아닌 "The Queen's Walk"다. 린이는 자기 길이라고… ㅋㅋ



런던 브릿지에서 한 컷. 야간엔 사람이 많이 없어 조용한 게 참 좋다.



런던 브릿지에서 타워 브릿지를 쳐다보면 대략 이런 화면이 나온다.



이렇게 야간 데이트를 마친 우리 부녀는 이층버스를 타고 숙소로 돌아왔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엥?ㄱㄱ귀신잌ㅋㅋㅋ
    설마용~
    2014.05.30 21:48 신고
    • 정말이야… 정말… 경비병이 기절하고 군사재판에 회부된 적도 있어…
      2014.05.30 23:54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