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드디어 아이폰5가 출시되어 질렀다.

나름 칼같은 타이밍에 SMS 신청을 했으나 우선 차수는 부여받지 못하고, 겨우 5차에 그쳤다. v^.^v


집에서 택배를 받은 것을 확인한 뒤 바로 KT에 연락해 개통 신청을 했다. 그러자…


"서비스 안 됨"


그동안 써오던 아이폰4가 먹통이 되었다. 아이폰4 바이바이~


이윽고, 집에 가서 아이폰5를 개봉… 예쁘다.


아이폰5 화이트. 예쁘다. 보게되면 사게 된다. To see is to buy.


기존 마이크로 유심보다 더 작은 나노 유심을 꽂는다.

위치는 기존 아이폰4와 거의 같다.


결국 나노 유심이란 건 유심칩 자체만 남긴 거임


이렇게 하여 아이폰5의 개통이 끝났고, KT에서 같이 준 케이스를 끼웠다.


무광 백색 케이스. 보기보단 안 예쁨… ㅋ


그리고, 사전에 아이튠즈로 백업해둔 내용을 아이폰5에 복원했다.


배경화면 외엔 아이튠즈가 복원한 그대로임


이 부분은 역시 애플 디바이스의 가장 큰 장점이다.

사실상 아이폰4의 구성이 거의 그대로 넘어왔다.

이제 아이폰5 라이프가 시작되었다!



덧1. 기존 사용하던 아이폰4는 마누라님께 넘기기로 했다.

현재 마누라님의 전화기는 앞판이 이렇게 아작이 난 상태…



그래서, 혼을 담아 유심칩을 잘랐다.



그런데, 뭔가 실수한 것 같다. 인식되지 않는다… ㅠ.ㅠ

결국, KT 대리점에 가서 유심칩을… ㅠ.ㅠ


덧2. 얼마 전 구매한 아이패드 미니까지 포함해서 애플 디바이스가 3대가 되었다. 뿌듯뿌듯.



덧3. 아이폰5 케이스는 결국 SGP 투명 케이스를 주문했다. 알흠다운 투톤 칼라를 버릴 수 없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